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日 재계 2년 만에 만났다.."어떤 상황에도 민간교류 계속해야" 공동성명 발표

전경련과 경단련은 15일 도쿄 경단련 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어떠한 정치 외교관계 하에서도 민간교류를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고 발표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앞줄 왼쪽 네번째),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사진 전경련]

전경련과 경단련은 15일 도쿄 경단련 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어떠한 정치 외교관계 하에서도 민간교류를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고 발표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앞줄 왼쪽 네번째),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사진 전경련]

 
한-일 재계가 2년 만에 만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경제단체연합회와 공동으로 15일 도쿄 경단련 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전경련과 경단련은  “어떠한 정치・외교관계 하에서도 민간교류를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했다”며 “대화를 통해 양국의 경제 및 산업 협력관계를 한층 확대·심화시켜 아시아 및 세계 경제 발전에도 기여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성장분야에서 협력하고 제3국 시장에서 한일 기업 간 협력을 촉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동성명은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명의로 발표됐다. 두 단체는 이번 회의를 통해 올해 여름부터 시작된 외교적 갈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공동성명에는 이런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민간교류 확대라는 합의안을 담았다.
 
회의는 지난 7월 불거진 한-일 무역규제 등으로 주목을 받았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날 오전 열린 회의에서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이어 “올해 3분기 일본의 한국 직접투자가 전년 동기대비 5배 늘었고 2030년 글로벌 수소 경제 실현을 위한 한일 기업 간 협력 논의가 이루어지는 등 두 나라 경제관계는 미래지향적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내년 도쿄올림픽 기간 중 한일 간 상호 인적, 물적 교류를 확대하여 도쿄 올림픽이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과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왼쪽)이 15일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과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왼쪽)이 15일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전경련]

 
그동안 허창수 회장을 필두로 국내 기업 사이에선 한-일 민간교류의 끈은 이어가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 9월 일본 재계 초청으로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타라이 후지오 경단련 명예회장 등을 만나 “민간 교류를 넓혀 (양국 갈등을) 풀어보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올해 열린 한-일 재계 회의는 2017년 이후 2년 만이다. 지난해에는 세미나 형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됐지만 올해는 “양국 경제계가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 이번 만남이 성사됐다. 공동성명 발표도 이같은 맥락에서 나왔다고 한다.
 
한일재계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용호 SK머티리얼즈 사장 등 13명이 참석했다. 일본측에선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코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회장 등 10명이 자리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