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축구 무승부여서 졸전이었다고?…경기 열린 레바논 어땠을까?

한국이 레바논에서 경기한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남부 칼데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며 쌓아놓은 타이어가 불타고 있다. 레바논은 지난달 17일부터 30년간 나라를 통치해온 정치계층의 광범위한 부패와 실정을 종식시키기 위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AP=연합뉴스],연합뉴스

한국이 레바논에서 경기한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남부 칼데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며 쌓아놓은 타이어가 불타고 있다. 레바논은 지난달 17일부터 30년간 나라를 통치해온 정치계층의 광범위한 부패와 실정을 종식시키기 위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AP=연합뉴스],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현지시간) 레바논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H조 예선 4차전에서 0대 0 무승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지난 10월 1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경기 이후 연속 무승부였다. 또한 두 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였다. 북한도 레바논도 당초 원정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치러질 것으로 예상하였지만, 두 경기 모두 관중 없이 열렸다.

[서소문사진관]


 
경기가 열린 시각 레바논은 어땠을까? 아래는 14일 외신이 전송한 사진들이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남부 칼데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경찰에 맞서 기름통에 불을 붙이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남부 칼데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경찰에 맞서 기름통에 불을 붙이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나흐르 엘 칼브 지역 고속도로에 경찰과 맞섰던 시위대가 불태운 타이어와 도로표지판이 흩어져있다. [AF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나흐르 엘 칼브 지역 고속도로에 경찰과 맞섰던 시위대가 불태운 타이어와 도로표지판이 흩어져있다. [AFP=연합뉴스]

레바논 베이루트 동부에서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동안, 부상당한 시위자가 옮겨지고 있다.[EPA=연합뉴스]

레바논 베이루트 동부에서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동안, 부상당한 시위자가 옮겨지고 있다.[EPA=연합뉴스]

13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에서 시위참가자가 현장에서 국기를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13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에서 시위참가자가 현장에서 국기를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13일 레바논 베이루트 시위현장. [AFP=연합뉴스]

13일 레바논 베이루트 시위현장. [AFP=연합뉴스]

레바논 남부 베이루트-트리폴리 고속도로에서 불타고 있는 타이어.[AFP=연합뉴스]

레바논 남부 베이루트-트리폴리 고속도로에서 불타고 있는 타이어.[AFP=연합뉴스]

 
레바논은 지난달부터 전국에 걸쳐 반정부 시위에 의한 혼란이 확산되고 있다. 반정부 시위의 원인은 GDP의 150%에 달하는 국가채무, 높은 실업률, 반복되는 정전 등 날로 심각해지는 경제난과 부정부패다. 사드 하리리 총리가 사의를 표명한 이후에도 사태 해결은 되지 않고 있다.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자 군경이 실탄까지 사용, 수백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시민들은 개헌과 대통령 직선제를 요구하고 있다.
 
레바논 반정부 시위가 격화됨에 따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과의 경기가 14일(현지시간)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레바논 반정부 시위가 격화됨에 따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과의 경기가 14일(현지시간)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 경찰이 배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 경찰이 배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러한 상황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축구경기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은 경찰이 배치됐다. 승부를 가리기 위한 긴장보다는 레바논의 불안정한 정치 상황에 따른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할까 더 두려웠다. 이날 한국 축구대표팀은 무승부로 인해 승점 1점을 획득했지만, 경기결과에 상관없이 큰 불상사 없이 경기를 마친 것이 다행이다. 북한전 같이 몸싸움도 없었다.
 
 
한편 한국이 속한 H조는 이날 두 경기 결과에 따라 한국(승점 8, 골득실 +10), 레바논(승점 7, 골득실 +2), 북한(승점 7,골득실 +1), 투르크메니스탄(승점 6,골득실 +1), 스리랑카(승점 0,골득실 -14) 순이 됐다. 북한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에 3-1로 패해 3위로 내려앉았다. 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메니스탄까지 승점 차가 단 2점에 불과하다. 한국은 앞으로 4경기가 남았다. 다행스럽게도 이 중 3경기가 안방에서 치러진다.  더는 무관중 경기는 없다.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문을 향해 돌파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문을 향해 돌파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마지막까지 거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마지막까지 거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은 내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에서 맞붙은 뒤 스리랑카로 떠나 31일 원정 경기를 치르고 이어 6월에 북한(4일), 레바논(9일)과 홈에서 경기한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