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 불청객 '독감' 찾아왔다…환자 늘면서 유행주의보 발령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모습. [연합뉴스]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모습. [연합뉴스]

부쩍 추워진 날씨와 함께 겨울의 ‘불청객’이 찾아왔다. 질병관리본부는 15일 전국에 독감(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지난 3~9일 독감 의심 환자 비율이 외래 환자 1000명당 7명으로 유행 기준(5.9명)을 넘겼기 때문이다.
 

이달 3~9일 기준으로 독감 유행 기준 넘겨
어린이와 임신부, 노인은 무료 접종 받아야

호흡기로 전파되는 독감에 걸리면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고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이러한 환자 수는 지난달 20~26일 외래 환자 1000명당 4.5명, 지난달 27일~이달 2일 5.8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시기는 지난해(11월 16일)와 거의 동일하다.
 
독감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접종이다. 특히 어린이와 임신부, 노인은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으면 된다. 질본은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은 임신부와 아동 등은 이달 내에 예방접종을 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13일 기준 예방 접종률은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가 65.7%, 임신부 26.4%, 65세 이상 노인 80.1%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를 위한 독감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를 위한 독감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본부]

관련기사

독감에 걸렸다면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를 써서 치료해야 한다. 그런데 이 약을 쓰면 환각 같은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질본은 이와 관련해 드물게 소아ㆍ청소년에서 이상행동이 보고된 적 있지만, 약을 쓰지 않은 독감 환자에게서도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 바 있다고 밝혔다. 다만 혹시 모를 부작용에 대비해 소아ㆍ청소년이 항바이러스제를 썼다면 보호자가 최소 이틀간 아이를 혼자 두지 않고 이상행동도 주의 깊게 관찰하는 게 좋다.
 
겨울철 독감 유행을 막으려면 집단생활을 하는 학교ㆍ보육시설 등에서 예방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게 중요하다. 영유아나 학생이 독감에 걸렸다면 체온이 정상으로 떨어진 뒤에도 하루 동안 등원ㆍ등교를 삼가야 한다. 평소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도 지키는 게 좋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