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 통째로 써서 1대뿐 ···8000만원 '황금 에어팟 프로' 팔렸다

러시아의 스마트기기 개조업체가 에어팟 프로에 금을 씌우고 8000만원에 판매했다. [사진 캐비어]

러시아의 스마트기기 개조업체가 에어팟 프로에 금을 씌우고 8000만원에 판매했다. [사진 캐비어]

전 세계에서 1대 한정 제작된 약 8000만원짜리 ‘골드 에어팟 프로’가 판매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IT매체 매셔블은 “러시아의 스마트기기 개조업체 ‘캐비어’가 18K 금으로 만든 에어팟 프로를 출시했다”며 “가격은 6만7790달러(약 7932만원)”이라고 전했다.  
 
캐비어는 제품에 ‘캐비어 에어팟 골드 에디션’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캐비아는 “캐비어 에어팟 골드 에디션은 18K 금을 통째로 써서 만들었다”며 “구매하는 사람에게 특별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기 때문에 한 대만 제작됐다”라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현재 판매가 완료된 상태다.  
 
공개된 이미지에 따르면 에어팟 프로에 이어팁과 외부 스피커, 충전 단자를 제외한 모든 영역을 18K 금을 씌웠다. 음각으로 왼쪽과 오른쪽을 나타내는 L과 R 마크를 새겼고, 에어팟 케이스 표면에도 금을 씌운뒤 음각 로고를 새겼다.
 
캐비어 에어팟 골드 에디션. [사진 캐비어]

캐비어 에어팟 골드 에디션. [사진 캐비어]

캐비어 에어팟 골드 에디션. [사진 캐비어]

캐비어 에어팟 골드 에디션. [사진 캐비어]

 
앞서 해당 업체는 아이폰11 프로도 7만달러(약 8190만원)의 가격대에 판매한 바 있다. 판매명은 ‘디스커버리 솔라리우스 아이폰11 프로’로, 금을 씌우고 137개의 다이아몬드를 부착한 뒤 한 가운데에는 기계식 시계 장치인 ‘투르비용’을 부착했다. 해당 모델 역시 모두 매진됐다.
7만 달러에 판매된 금과 다이아몬드 137개를 이용해 개조해 만든 ‘디스커버리 솔라리우스 아이폰11 프로’. [사진 캐비어]

7만 달러에 판매된 금과 다이아몬드 137개를 이용해 개조해 만든 ‘디스커버리 솔라리우스 아이폰11 프로’. [사진 캐비어]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