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공항 귀빈실 통해 출국

오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지난 7일 오전 인천지방경?청에서 조사를 받은 후 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오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지난 7일 오전 인천지방경?청에서 조사를 받은 후 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지난달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여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약식 기소돼 벌금을 선납한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공항 귀빈실을 거쳐 몽골로 출국했다.
 
15일 보안 당국에 따르면 강제추행 및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은 오드바야르 도르지(52) 몽골 헌법재판소장은 전날 오후 11시55분쯤 인천국제공항에서 몽골항공 여객기를 타고 몽골 울란바토르로 출국했다. 그는 취재진을 의식한 듯 공항 귀빈실을 거쳐 여객기 탑승구까지 이어진 전용통로를 이용했다.
 
도르지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5분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검찰은 도르지 소장을 벌금형에 약식기소하기로 결정한 뒤 보관금 명목으로 700만원을 미리 내게 하고서 그의 출국 정지를 해제했다.
 
도르지 소장은 지난 6일 2차 조사 때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며 “피해자들이 그런 주장을 했다면 (내가) 술에 취해 그랬을 수는 있다”고 진술했다. 도르지 소장은 앞서 사건 발생 하루 뒤인 지난 1일 첫 조사 때엔 “뒷좌석에 앉은 다른 몽골인이 승무원을 성추행했는데 자신이 오해를 받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오드바야르 도르지 소장. [연합뉴스]

오드바야르 도르지 소장.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