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리 "정진운과 애칭은 자기…손편지 10통 이상 받아"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가수 경리(29)가 정진운(28)과의 열애를 직접 언급했다.  
 
경리는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정진운과 2년째 열애를 하고 있다"며 "지금도 엄청 떨린다. (열애설이 터진 당일) 늦잠을 자서 늦게 일어나 휴대폰을 봤는데, 연락이 몇십 통 와 있었다. 어쨌든 예쁘게 잘 만나겠다"고 밝혔다.  
 
경리는 "고백을 한 날짜를 모른다. 자연스럽게 만나다가 '우리는 사귀는 사이이고 언제로 1일로 할까' 하다가 가장 기억이 좋았던 날로 하자고 했다"라며 "아는 지인들이 많았는데 지난 2017년 말쯤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리는 "우리는 모자를 쓰고 숨기지 말자고 다니자고 했다"며 "(주위에서는) 오히려 우리 사이를 친구 사이로 봐주신 것 같다. 열애설이 나온 이후 기사가 날 것에 대해 서로 예상을 했다. 마음속으로 대비는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진운에게 인터넷 편지를 매일 썼고 그도 내게 손편지를 10통 이상 보내줬다. 면회를 할 수 있는 날에는 스케줄 없으면 무조건 간다. 오전 9시에 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애칭에 대한 질문에는 "자기라고 한다"고 답했다.  
 
앞서 정진운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3일 "정진운과 경리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같이하며 자연스럽게 친한 관계를 이어오다 2017년 말부터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며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2AM으로 데뷔한 정진운은 지난 3월 입대해 군악대에서 복무 중이다. 나인뮤지스로 데뷔한 경리는 지난 7월 스타제국과 전속계약 만료 후 혼자 활동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