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축구 리피 감독, 시리아전 패배 후 사퇴

시리아전 패배 후 사퇴한 중국축구대표팀의 리피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시리아전 패배 후 사퇴한 중국축구대표팀의 리피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축구대표팀의 마르첼로 리피(71·이탈리아) 감독이 시리아전 패배 후 사퇴했다.

"많은 월급 받아 책임 지겠다"
중국축구협회, 사임 의사 수용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은 1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끝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A조 4차전 중립경기에서 시리아에 1-2로 졌다. 전반 19분 선제실점한 중국은 전반 30분 우레이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후반 31분 장린펑의 자책골로 무너졌다.  
 
중국은 2승1무1패를 기록, 필리핀과 승점은 7점으로 같지만 골득실에 앞서 조2위를 유지했다. 1위 시리아(4승·승점12)에 승점 5점 차로 뒤졌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리피 감독이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리피 감독은 “난 매우 높은 월급을 받고 있다. 내가 다 책임을 지겠다. 난 중국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리피 감독은 2016년 중국을 처음 맡았을 때 연봉 약 3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신화통신은 “중국축구협회가 리피 감독의 사임 의사를 받아 들였다”고 보도했다. 2016년 10월 중국을 처음 맡았던 리피 감독은 지난 1월 아시안컵 후 중국을 떠났다. 하지만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이 물러나면서 지난 5월 다시 중국을 다시 맡았다. 그러나 6개월만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리피 감독은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 이탈리아의 우승을 이끈 명장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