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볼수록 멋있다"···양덕온천 현지지도 올해만 네 번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20여일 만에 또 찾았다. 김 위원장이 양덕군 온천관광지구를 찾은 건 지난 8월 31일과 4월 6일, 10월 25일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네 번째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양덕 온천문화휴양지 건설장을 또다시 현지지도하시었다”며 “동지께서 지난 10월 23일 양덕 온천문화휴양지 건설장을 현지지도하신 이후 당에서 제시한 과업들을 집행한 공사 정형(실태)을 구체적으로 요해(이해)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모든 건물이 볼수록 멋있다”며 “짧은 기간에 많은 일을 하였다”고 칭찬했다. 또 “사소한 부족점도 허용할 수 없다”며 건축 공정 마무리를 비롯해 온천 욕조 소독·관리 방법까지 상세히 지시했다. 이어 “준공기일이 박두한 것만큼 봉사 준비 사업을 빈틈없이 책임적으로 하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또 “승마공원을 빨리 완공하여 근로자들이 이곳에 와서 스키도 타고 말도 타며 여러 가지 체육 문화 생활을 즐기고 온천욕을 할 수 있게 하여야 한다. 전망적으로 골프장도 건설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 현지지도에는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를 비롯해 조용원·현송월·한광상이 수행했고, 김정관 인민무력성 부상이 현지에서 맞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