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5가구 중 1가구, 개·고양이와 살아…1인 가구는 고양이

한 ‘펫쇼’에서 애견 스타일리스트가 강아지의 털을 다듬고 있다. [뉴스1]

한 ‘펫쇼’에서 애견 스타일리스트가 강아지의 털을 다듬고 있다. [뉴스1]

서울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의 비율이 지난해 처음으로 20%에 도달했다. 서울시 5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과 살고 있는 것이다. 반려동물의 종류는 반려견(개)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시행한 ‘2018 서울 서베이’와 올해 10월 4∼11일 온라인에서 시민 1000명에게 반려동물 보유 실태 등을 물은 조사 내용을 종합해 정리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반려동물 가구는 최근 5년간 매년 0.24%씩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 18.8%, 2015년 19.4%, 2016년 19.0%, 2017년 19.4%, 지난해 20.0%로 집계됐다. 매년 19% 선에 머무르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20%를 찍었다.
 
반려견이 84.9%로 대부분을 이었지만, 최근 반려묘를 키우는 가구가 늘어나면서 12.2%를 차지했다. 가구 특성별로 키우는 반려동물 유형을 보면 반려견은 주택형태, 입주형태, 가구원수에 관계없이 유사한 비율이 나타났다. 반려묘는 월세나 1인 가구에서 기르는 비율이 높았다.
 
시민 1000명 조사에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키운 경험이 있는 비율은 69.2%였다. 10~40대에서는 ‘동물을 좋아해서’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50대 이상은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가 높았다. 30대 미만에서는 ‘또 하나의 가족을 원해서’,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서’ 반려동물을 키웠다. 40대 이상에서는 ‘또 다른 즐거움을 위해서’ 반려동물을 키웠다.
 
반려동물을 기를 때 어려운 점으로는 55.1%가 ‘혼자 두고 외출이 어렵다’를 꼽았다. 이어 ‘배설물·털 등의 관리가 어렵다’(54.6%), ‘양육·관리 비용 문제’(31.4%) 순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을 한 번도 기른 적이 없다고 응답한 시민을 대상으로 그 이유 물은 결과 ‘관리가 힘들어서’가 60.7%로 가장 높았다. ‘양육할 자신이 없어서’(41.9%), ‘공동주택 거주’(25.3%) 등의 의견도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반려동물 가구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공공 차원의 반려동물 가구 지원책 개발과 인프라 확충에 이번 조사·분석 결과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