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LA 고교서 총격, 2명 사망···용의자는 아시아계 16세 학생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도시인 샌타클라리타의 소거스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소거스고등학교 학생이 가족과 만나며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도시인 샌타클라리타의 소거스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소거스고등학교 학생이 가족과 만나며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도시인 샌타클라리타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학생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 LA카운티 경찰국은 트위터에서 “용의자는 아시아계 16세 남성이며 현재 구금돼 지역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밝혔다.  
 
AP통신과 CNN·KTLA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샌타클라리타의 소거스 고등학교 안에서 일어났다. 16세 아시아계로 알려진 남학생 용의자가 45구경 반자동 권총을 다른 학생들을 향해 발사했다.
 
사건이 발생한 14일은 이 학교에 재학중인 용의자의 생일이었다고 학교 관계자들은 전했다. 생일에 총격을 저지른 동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용의자는 애초 총격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경찰에 체포된 뒤 병원에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이날 정오까지 2명으로 파악됐다. 총격으로 인한 부상자는 애초 6명으로 알려졌으나 사망자 2명과 부상자 3명로 확인됐다. 사망하거나 다친 학생들은 대부분 수업 시작 전 운동장에 있다가 총에 맞았다. 밴드부 연습 등 특별활동을 하고 있던 학생들이 바로 옆에서 총소리를 들었다. 한 학생은 합창단 교실에서 총에 맞았다고 경찰은 말했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LA카운티 경찰국 국장은 “용의자가 다른 학생 5명에게 총을 쏘고 자신에게도 총을 겨눠 다쳤다”며 “부상자들이 모두 지역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가장 먼저 병원에 도착한 부상자 가운데 용의자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라리타 소거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LA 카운티 보안관(LASD) 특수집행국(SEB) 요원들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라리타 소거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LA 카운티 보안관(LASD) 특수집행국(SEB) 요원들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소거스 고교를 비롯해 윌리엄 S.하트 교육구 내 모든 학교 캠퍼스가 한동안 봉쇄됐다. 현지 방송국TV 화면에는 이 학교 학생들이 경찰의 인도를 받아 일렬로 인근 교회로 대피하는 모습이 잡혔다. 학생들 중 일부는 교실 등에 대피한 뒤 웅크린 채로 공포에 떨었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이 학교는 학생수 2480명으로 이 지역 교육구 관내에서 가장 큰 학교인 것으로 알려졌다. 샌타클라리타는 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약 50㎞ 떨어진 신흥 도시로 한인 거주자들에게도 인기있는 주택단지 중 한 곳이다. 치안상황도 비교적 안전한 곳으로 평가돼 있다. 한편 LA총영사관은 “현지 교민들과 접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한인 학생들의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는 걸로 안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 고교 교정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50㎞ 떨어진 샌타클라리타. [연합뉴스]

14일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 고교 교정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50㎞ 떨어진 샌타클라리타.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p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