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홍콩 시위대에 ‘폭력범죄 분자’…“혼란 제압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4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 주석은 경질설이 나돌던 람 장관에 대한 재신임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4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 주석은 경질설이 나돌던 람 장관에 대한 재신임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의 시위대를 ‘폭력 범죄 분자’로 규정하면서 강경 진압 방침을 시사했다.
 
14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해 “홍콩에서 과격 폭력 범죄 행위가 이어지면서 법치와 사회 질서를 짓밟고 있다”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심각히 파괴하고 일국양제(一國兩制·한 나라 두 체제) 원칙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다만 시 주석은 홍콩 질서를 회복시킬 주체로 홍콩 정부와 경찰, 사법 기관을 차례로 거명하면서 중국 중앙정부의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는 구체적 발언을 내놓지는 않았다.
 
시 주석은 “캐리 람 행정장관이 이끄는 홍콩 정부를 굳게 지지한다”며 “홍콩 경찰의 엄정한 법 집행을 굳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홍콩 법원이 법에 따라 ‘폭력 범죄 분자’들을 처벌하는 것을 지지한다”라고도 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 정부의 국가 주권 및 안보 수호 의지는 확고부동하고, 일국양제 방침 관철 의지 역시 굳건하다”며 “어떠한 외부 세력의 홍콩 간섭에 반대하려는 결심에도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4일 상하이에서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을 만나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라며 “절대 흔들리지 말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