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변혁대표 사퇴, 70년대생 내세워 한국당에 통합 압박

유승민, 오신환, 유의동, 권은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유승민, 오신환, 유의동, 권은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1막이 이제 끝났다고 생각한다. 오늘 이 회의를 마지막으로 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
 

새 대표 오신환, 단장 권은희·유의동
유승민, 한국당과 협상 질문엔
“어떤 대화든지 신뢰가 중요하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4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불쑥 한 얘기다. 권은희·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신당추진기획단 명단을 발표한 직후다. 유승민 의원은 “신당추진기획단이 출범하면서 변혁도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한테 다가가려고 한다. 비록 짧은 기간이지만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새로운 각오로 젊은 대표와 공동단장을 앞세워 나가고 싶다”고 했다.
 
신임 대표직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맡았다. 유승민 의원은 “오늘 비공개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결정이 났다”고 밝히며 “신당추진기획단의 권은희(1974년생)·유의동(71년생) 공동단장, 그리고 변혁의 오신환(71년생) 신임 대표 모두 70년생이다. 이 세 분이 새로운 마음으로 우리 변혁을 이끌어주게 된 것이 스스로도 뿌듯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유승민 의원의 사퇴는 돌연한 것이었다. 관련 질문이 쏟아졌다.
 
역할에 변화 있나.
“변혁 대표로서 역할은 끝나고 변혁 소속 국회의원으로 할 일은 다 하겠다.”
 
변혁 대표에서 물러나는 게 자유한국당의 보수 재건 의지가 없다고 봐서인가.
“그런 차원에서 물러난 건 아니다. 그분이 보수 재건 의지가 있는지 없는지 판단 못 하겠다.”
 
앞으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연락하나.
“정해진 건 원래 없었다. 사람이 사람한테 연락하는데 아무나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원유철 한국당 의원이 변혁 측과 두 달여 접촉했다고 했다.
“다른 당 의원들이 이러쿵저러쿵하는 거 제가 말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어떤 대화든 신뢰가 중요하고 신뢰 위에서 할 수 있다는 정도 말씀드리겠다.”
 
유승민 의원의 사퇴에 대해 변혁 관계자는 “계속 보수 통합을 할 것이냐는 질문이 쏟아져 본인 스스로도 부담스러워했다”고 전했다. 40대 젊은 지도부로의 개편이 한국당의 변화를 압박하는 카드가 될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또 다른 변혁 관계자는 “통합하는 거 자체가 의미가 있겠나. 자칫하면 선거 앞둔 야합으로 비출 수 있다”며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내는 통합을 우린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유 의원이 신당 대표를 맡기 위해 준비위 체제에서 일단 2선으로 물러난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유 의원이 전면에 등장하지 않는 게 외려 물밑 접촉을 용이하게 만들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한국당 중진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유승민 의원으로선 변혁 대표로 있을 때보다 운신의 폭이 생길 수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유승민 의원이 2선으로 물러나면서 변혁의 얼굴은 확 젊어졌다. 신당추진기획단 위원 7명 중 70년대생 1명을 제외하고 모두 80년대 생이다. 오신환 변혁 신임 대표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통합할 때 젊은 정당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물리적 젊음이 아니라 다양한 국민적 요구에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응대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