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3분기 실적 반등…영업익 1162억 흑자 전환

2분기 적자를 냈던 이마트가 반등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연결기준 3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 늘어난 5조 63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주력 사업인 할인점 매출 감소 폭이 줄면서 영업이익은 1162억원(별도기준 1261억원)을 기록해 2분기 299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40.3% 감소했다.
 
이마트는 저온 현상으로 7월 매출은 부진했지만 8~9월 매출 감소 폭은 3.1%로 상반기 감소폭(3.2%)보다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공휴일이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던 것을 고려하면 매출 감소 폭은 2% 수준이다. 10월도 매출 감소 폭이 2.2%를 기록해 매출 개선 추세가 지속할 것으로 이마트는 기대하고 있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2분기에 2011년 신세계로부터 법인이 분리된 이후 처음으로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