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방 난임치료 임신율 14% “인공수정과 비슷한 수준”

[중앙포토]

[중앙포토]

한약ㆍ침구 치료 등 한방 난임 치료를 받은 난임 부부의 임신율이 인공수정과 유사한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동일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과 교수는 원인불명 난임으로 진단받은 만 20세 이상 44세 이하 여성 90명에 한방 난임치료를 진행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4일 밝혔다. 당초 임상 연구 대상은 100명이었으나 10명은 중도 하차했다.

 
연구팀은 “임상연구의 목적, 내용 등에 대해 충분히 사전설명을 하고, 본인이 서면 동의한 여성으로서 3가지 조건에 부합되는 대상자를 선정했다. ▶만 20세 이상 44세 이하 여성 ▶‘원인불명 난임’으로 난임 전문 치료기관의 진단서를 첨부한 여성 ▶월경기간을 제외하고 주 2회 이상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유지하는 여성을 대상으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는 한약(온경탕ㆍ배란착상방) 복용과 침구 치료를 병행해서 4번의 월경주기 동안 치료를 하고, 3번의 월경주기동안 관찰을 했다. 총 7번의 월경주기동안 임신 결과를 살핀 셈이다.

 
그 결과 대상자 90명 중 13명이 임신해 14.44%의 임신 성공률을 보였다. 13명 중에서는 7명(7.78%)이 만삭 출산을 완료했다. 신생아는 모두 단태아로 건강했다. 연구 종료 2개월 내에 자연임신 후 건강하게 자연분만을 완료한 대상자 3명이 자발적 보고됐지만 연구결과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로 임신한 대상자들은 평균 2.38주기(월경주기) 치료 뒤에 임신했다. 임신까지의 평균 치료비용은 약 150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017년 발표된 ‘2016년 난임부부 지원사업 결과보고서’ 통계에 따르면 한방 난임치료와 인공수정의 유효성이 유사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당시 인공수정의 임신 성공률은 13.91%였다.  
 
하지만 연구팀은 “모집단 크기 차이 등으로 단순 비교는 곤란하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90명이었으나 2016년 인공수정 지원 건은 3만4920명(실제 시술 3만4644명)에 이른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유산율이 높게 나타난 이유로 대상자의 연령이 높고, 선행치료 경험이 많아 상대적으로 가임력이 저하된 대상자이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풀이했다. 이번 연구 기간 동안 임신에 성공했지만 유산한 여성은 6명(자연유산 5명, 자궁외임신 1명)이었다. 유산 여성의 평균나이는 33.25±3.69세로 임신이 유지된 환자 평균나이 (30.80±1.92세)보다 높았다. 또 한방치료 이전에 시험관아기 시술 시도 횟수도 0.83±0.98회로 임신 유지된 환자(0.29±0.76회)보다 높았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한의약 난임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했지만 대조군 연구가 아니고 연구대상자가 적다는 한계가 있다. 향후 의과와 한의과가 공동으로 더 많은 난임 여성을 모집해 대규모 임상 연구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