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레바논전, 무관중 경기로 열린다

벤투호가 북한전에 이어 레바논전까지,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를 치른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벤투호가 북한전에 이어 레바논전까지,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를 치른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과 레바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북한전 이어 연속 무관중 경기
현지 시위상황 악화로 내린 결정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오후(한국시각) 레바논축구협회의 제안에 따라 양국 협회 관계자들이 논의해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 협회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레바논에선 한 달째 반정부 시위가 열리고 있다. 축구협회는 지난 1일 레바논 정국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3국 개최'를 요청한 바 있다. 당시 AFC는 레바논협회, 국제축구연맹(FIFA)과 협의했는데, 안전 보장을 전제로 레바논에서 예정대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최근 시위 상황이 악화하면서 이번엔 레바논협회가 13일 AFC에 무관중 경기를 먼저 제안했다.
 
이로써 한국은 3차전 북한과의 '깜깜이 평양 원정'에 이어 2연속으로 월드컵 예선을 관중 없이 치른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과 레바논의 경기는 이날 오후 10시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