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8시간 입 다문 조국 "해명 구차하다, 법정서 가릴 것"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54)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첫 피의자 소환 조사가 8시간 만에 끝났다. 조 전 장관 측은 변호인단을 통해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 측은 14일 오후 5시 35분쯤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방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면서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같은 시간대 검찰 조사를 마치고 서울중앙지검 청사 밖으로 나갔다고 한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조 전 장관을 오전 9시 35분부터 비공개로 소환해 식사 및 조서 열람을 포함해 약 8시간 가까이 조사를 벌였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이 받는 혐의가 방대한 만큼 수차례 조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고 한다.
 

'진술거부권' 조국 "해명…구차하고 불필요"

 
검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는 14일 오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공개 소환했다. 지난 8월27일 강제수사가 시작된 지 79일, 장관직 사퇴로부터는 한달 만이다. [뉴스1]

검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는 14일 오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공개 소환했다. 지난 8월27일 강제수사가 시작된 지 79일, 장관직 사퇴로부터는 한달 만이다. [뉴스1]

 
조 전 장관 측은 문자를 통해 이날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저와 관련하여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전제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검찰 단계가 아닌 재판 단계에서 자신의 혐의를 소명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의 입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변호도 맡고있는 김칠준 변호사(법무법인 다산) 를 통해 배포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입장 전문
방금 조사를 마치고 나왔습니다. 전직 법무부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입니다.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저와 관련하여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합니다.
 
2019.11. 14. 
조국 전 장관 변호인단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