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에 자료 제공말라" 뿔난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들

양승동 KBS 사장이 지난 6일 오후 독도 소방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사과하려다 가족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양승동 KBS 사장이 지난 6일 오후 독도 소방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사과하려다 가족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과 유족들이 “KBS에 헬기 사고에 관련한 자료를 제공하지 말라”고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독도 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 가족과 유족
"영상 숨긴 KBS, 제대로된 사과 없다"며
현장수습지원단에 "자료 제공 말라" 요청

독도 헬기 추락사고의 대책본부인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14일 오후 기자단에게 문자 공지를 통해 “실종자 가족 측에서 KBS 사장 등 관계자 3명의 사과가 없기 때문에 더는 KBS 측에 보도자료 등 (독도 헬기 사고와 관련된) 일체의 자료를 제공하지 말라고 지원단에 강력히 요청해왔다”며 “가족들은 기자단에게도 KBS 측과 자료 공유를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자 후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기자단에 자료 등 정보를 제공하는 카카오톡 방에서 “본 카톡방에 계신 KBS 관계자분들은 위 방에서 퇴장해주시길 부탁드리며 다시 한번 양해 바란다”고 공지했다.  
 
KBS는 자사 보도를 위해 추락 헬기 관련 영상을 확보했음에도 경찰에 제공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실종자 가족들은 그동안 KBS에 사장과 독도 헬기 영상을 찍은 직원, 보도한 기자 등 3명이 모두 함께 실종자 가족을 찾아 제대로 된 설명과 사과를 하라고 요구해 왔다.

 
지난달 31일 헬기 추락 사고 당시 KBS 직원 2명은 자사가 관리하는 파노라마 카메라 장비 점검을 위해 독도에 방문했다. 이 과정에서 사고 헬기가 이륙하는 장면 일부를 휴대전화로 촬영했고, 독도경비대 측에서 사고 원인 분석을 위해 영상 제출을 요청했으나 영상 3개 중 2개만 제출했다. 하지만 이후 3개 영상이 모두 포함된 KBS 보도를 본 독도경비대원이 “(KBS 직원이) 영상을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다”고 항의하면서 논란이 됐다.  
 
KBS 측은 “직원 1명이 영상 20초짜리 영상 3개를 촬영했는데 이중 독도경비대에 영상 파일 2개만 보냈다”며 “이후 3개를 자신의 카카오톡 계정으로 ‘나에게 보내기’를 통해 전송했고, 이후 (경비대에 주지 않은 영상) 1개를 휴대전화에서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실종자 가족들과 유족들은 이들 직원 2명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디지털포렌식 분석 작업을 했고, 결과는 실종자 가족들에게만 공지됐다. 범정부지원단 관계자는 “아직 내사 중인 사안이고, 수사 단계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에 실종자 가족만 디지털포렌식 분석 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난 여론이 끊이질 않자 지난 5일 오후 KBS 부사장과 기술본부장, 보도부국장 등이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마련돼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았다. 실종자 가족들은 “영상을 보도한 기자와 영상을 찍은 직원, 사장을 데려오라”며 면담을 거부했다. 결국 하루 뒤인 지난 6일 양승동 KBS 사장만 실종자 가족을 찾았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영상을 보도한 취재 기자와 촬영한 직원은 오지 않았다”며 사과를 받아 주지 않았다.  
 
KBS 측은 “보도한 기자와 헬기 영상을 촬영한 직원은 심리 상태가 좋지 않아 가족들을 만나기가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