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3분기 실적 반등…영업이익 흑자 전환

 
서울 성수동에 있는 이마트 본사 모습. [연합뉴스]

서울 성수동에 있는 이마트 본사 모습. [연합뉴스]

2분기 적자를 냈던 이마트가 반등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연결기준 3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 늘어난 5조 63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주력 사업인 할인점 매출 감소 폭이 줄면서 영업이익은 1162억원(별도기준 1261억원)을 기록해 2분기 299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40.3% 감소했다.
 
이마트는 저온 현상으로 7월 매출은 부진했지만 8~9월 매출 감소 폭은 3.1%로 상반기 감소폭(3.2%)보다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공휴일이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던 것을 고려하면 매출 감소 폭은 2% 수준이다. 10월도 매출 감소 폭이 2.2%를 기록해 매출 개선 추세가 지속할 것으로 이마트는 기대하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초저가 프로젝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쓱데이’ 성공도 향후 실적 개선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결 자회사의 실적 개선도 눈에 띈다. 신세계푸드와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안전적인 실적 개선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대비 영업이익이 각각 6억원, 22억원 증가했다. 이마트 24도 적자 폭을 크게 줄이는 등 안정적 성장을 이어가면서 이익 개선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고객들이 '쓱데이'를 맞아 오픈 전 줄을 서 있다. [사진 이마트]

지난 2일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고객들이 '쓱데이'를 맞아 오픈 전 줄을 서 있다. [사진 이마트]

 
SSG닷컴은 쓱세권 광고와 같은 마케팅 비용 상승으로 적자 규모가 커졌지만, 매출은 21.3% 증가했다.  
이마트는 상품과 가격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이 이마트를 찾을 이유를 지속해서 제공해 실적 개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측은 “3분기 흑자 전환은 실적 부진이 지속할 것이라는 우려를 극복하고 반등에 성공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2분기에 2011년 신세계로부터 법인이 분리된 이후 처음으로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