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검찰 조사 피곤 덜 풀린 나경원, 기지개 켜고, 하품하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 발언할 때 기지개를 켜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 발언할 때 기지개를 켜고 있다. 임현동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과 관련 지난 13일 14시 남부지검에 출두해 8시간 30분간 조사를 받고 22시 30분에 나온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어제 나 원내대표가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고생 많으셨다”고 인사말을 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 조사의 피곤이 풀리지 않았는지 최고위원들 발언 때 기지개를 켜거나 하품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품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품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어제 한국당 의원 대표해서 검찰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며 “불법 사보임 빠루 폭력이 동원된 공수법과 연동형 비례제 패스트트랙 날치기 상정의 그 불법성과 원천무효를 명확하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어 “연동형 비례제가 특정 세력이 장기집권용 권력 장악을 위한 독재 악법이다. 그런 독재악법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여 통과시키겠다는 여권 세력 무도함을 자유한국당은 두고만 볼 수 없었다”면서 “그래서 필사적으로, 평화적으로 저항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대표, 나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대표, 나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그러면서 “패스트트랙이 330일, 긴급안건조정위원회는 90일 동안의 숙려기간을 거치라는 것이다. 그런데 국회의장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날치기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국회의장, 아직도 검찰에 출석해서 조사받고 있지 않다”며 “국회의장의 조사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임현동 기자 /2019111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임현동 기자 /20191114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검찰 조사에관해 묻는 기자들에게 “이미 다 말씀드렸다. 지금 패스트트랙 전 과정에 있어서 여권의 이번 불법과 위헌적인 행태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며 “불법 사보임에서 시작된 건데 그거와 관련돼서 헌재가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는 조속히 이 부분에 관해서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검찰 조사에서도 다른 의원들까지 다 책임지겠다고 말했나?”라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검찰총장도 국정감사에 나와서 분명히 정기국회 동안에는 의원들 조사가 어렵다고 얘기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다시 언급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