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2교시, 교실 뒤에서 '부스럭부스럭'…감독관이 '쥐' 생포

 2020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부산 연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부산 연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진행 중인 14일 부산 해운대의 한 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쥐가 잡혔다. 
 
이날 2교시 수학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은 사물함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를 들었다. 
 
수험생의 신고를 받은 감독관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확인한 결과 소리의 정체는 쥐였다. 
 
사물함 뒤편에 숨어있던 쥐 한 마리가 움직이며 소리를 냈던 것이다. 감독관은 현장에서 즉시 쥐를 잡았다.  
 
해운대에 있는 또 다른 고등학교에서는 수험생 한 명이 시험 중 코피를 쏟아, 또 다른 수험생은 기침이 심해 각각 보건실에서 예비감독관 지도 하에 시험을 치렀다.  
 
동래구의 모 여고에서는 감독관이 시험 감독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진동을 느껴 시험 본부에 전달했다. 확인 결과 부산 도시처로 운행으로 인한 진동으로 추정됐다. 시험 본부는 시험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시험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