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민간인 사열 일부 부적절, 대책 마련하겠다"

우오현 SM그룹 회장(베레모를 쓴 오픈카 탑승자 중 왼쪽)이 지난 12일 육군 제30 기게화보병사단에서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사열하고 있는 소식을 전한 국방일보 기사.

우오현 SM그룹 회장(베레모를 쓴 오픈카 탑승자 중 왼쪽)이 지난 12일 육군 제30 기게화보병사단에서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사열하고 있는 소식을 전한 국방일보 기사.

군 부대가 민간인을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장병을 사열토록 하며 논란이 인 데 대해 육군이 행사가 일부 부적절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본지 보도후 입장 내놔

 
육군 관계자는 14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행사 간에 일부 부적절한 부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육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제30 기계화보병사단 연병장에서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명예 사단장 자격으로 국기 게양식에 참석했다. 30사단은 우 회장의 명예 사단장 위촉 1년을 기념하는 행사였다고 밝혔다. 우 회장은 이 행사에서 장병의 경례를 받고, 표창장을 주고, 훈시한 뒤 오픈카를 타고 사열을 했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군 내부에서도 "군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사"라거나 "의장행사까지 해준 것은 도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나왔다.
 

관련기사

 
육군은 대책 마련을 약속했지만 논란거리는 계속 등장하고 있다. 육군은 현행 규정상 민간인은 장성 군복과 계급장을 착용할 수 없는데도, 친선 행사라는 명목으로 허용했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경우 명예 해군 중령으로 임관해서 군복을 공식 행사 때 입을 수 있다”며 “우 회장은 육군 차원에서 명예 소장을 준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민간인의 명예 군인 위촉 훈령'에 따르면 명예 군인의 계급은 명예 하사로부터 명예 대령까지만 가능하다. 
 
또 오픈카는 야전 부대가 운용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행사를 위해 상급 부대에서 빌렸을 가능성을 뜻한다. 30사단 측은 “행사를 위한 별도의 병력 동원이나 지원은 없었다”고 강조했지만, 오픈카를 어디서 마련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