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후보자검증위 설치…혐오·젠더폭력 검증TF도 구성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기본 자질·도덕성 검증을 위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를 설치한다. 혐오·젠더폭력 검증 태스크포스(TF)도 별도로 구성하기로 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14일 오전 전체회의에서 총선 관련 기구 구성 계획을 확정했다고 강훈식 기획단 대변인이 전했다. 검증위는 외부인사와 내부인사를 절반씩 구성한다. 
 
강 대변인은 "TF는 2030 청년 50%와 여성 50%로 구성해 젊은층과 여성의 시선으로 젠더 폭력이나 혐오 발언(전력)이 있는지 검증한 뒤 검증위로 (심사내용을) 올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획단에 따르면 오는 17일까지는 전략공천위원회의 구성을 완료하고 위원의 50%를 외부인사로 채운다. 내년 1월 6일까지는 공직자후보자추천위원회와 재심위원회를 구성한다. 후보자추천위원의 절반은 여성으로 위촉한다. 내년 2월 15일쯤 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회와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를 각각 설치한다.
 
이와 관련 강 대변인은 "선거제도 논의를 위해 (설치 시기를) 당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1대 총선 입후보자에 대한 교육도 진행한다. 전·현직 의원들을 포함한 입후보자들은 검증위의 자격심사와 예비후보 등록 등을 마친 뒤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크게 ▶기본교육 ▶교양 ▶전문교육으로 나뉜다. 기본교육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교양 부문에는 품격있는 정치언어 구사법, 성인지 감수성과 성평등, 민주주의와 인권, 사회적 소수 배려 등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