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일전기공업 품질분임조 ‘국가품질경영대회’ 대통령상 수상

전국 품질분임조 대회에서 금상과 은상을 수상한 제일전기공업㈜ 전익준 부장(좌)과 채석준 차장(우)이 수상 후 김옥준 전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국 품질분임조 대회에서 금상과 은상을 수상한 제일전기공업㈜ 전익준 부장(좌)과 채석준 차장(우)이 수상 후 김옥준 전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 전국품질분임조대회 시상식 사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 전국품질분임조대회 시상식 사진.

국내 최대 전기배선기구 제조기업 제일전기공업(대표 강동욱)이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45회 국가품질경영대회’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국가품질경영대회는 지난 1975년부터 제조 및 서비스업에서 품질 혁신과 원가 절감 및 생산성 향상 등 우수한 품질경영활동으로 국가 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표창하고 있다.
 
제일전기공업은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 부산공장 생산부에서 ‘FRESH 분임조’와 ‘제일인 분임조’가 작년에 이어 부산지역을 대표하여 전국대인 본대회에 참가해  현장개선 부문에서 각각 금상과 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국가품질경영대회의 우수품질분임조 포상은 전국품질분임조대회를 통해 전국 17개도에서 지역예선을 거쳐 총 296개팀 2,700여명이 본선에 참여해 경연을 펼쳐 최종수상자가 결정됐다.
 
전익준 부장 등 9명으로 구성된 ‘FRESH 분임조’는 ‘조립1라인 공정개선으로 부적합품률 감소’를 주제로 작년의 은상을 뛰어넘어 첫 금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으며 또다른 팀인 ‘제일인 분임조’는  채석준 차장 등 9명으로 구성돼 ‘일괄소등 스위치 공정개선으로 부적합품률 감소’를 주제로 올해는 작년의 동상을 넘어 은상을 수상했다.
 
강동욱 사장은 “매년 제일전기공업이 국가 품질경영대회에서 보여주는 성과는 평소 기술혁신과 품질향상을 위해 불철주야 힘쓰는 직원들의 노력의 결실이며 이러한 노력은 우리회사가 중소기업의 한계를 넘어서서 동종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회사로 만들어낸 이유이다“라고 말하며 ”지속되는 불황과 불확실한 기업환경 속에서도 멈추지 않고 발전할 수 있는 회사로 만들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