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오스 가던 '수상한 가방'···한국서 딱 걸린 45만인분 코카인

여행가방에서 적발된 코카인. [사진 인천본부세관]

여행가방에서 적발된 코카인. [사진 인천본부세관]

 
중남미 마약밀수조직이 한국으로 코카인을 들여오다가 적발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코카인 4.5kg을 국내로 밀수입하려던 혐의로 중남미 마약 밀수조직의 운반책인 브라질인 A(35)를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천세관에 따르면 A는 7월 22일 오후 6시쯤 경유를 위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출발해 에티오피아를 거쳐 국내로 들어온 그의 최종 목적지는 라오스였다. 중남미에서 아프리카나 중동을 거쳐 국내로 들어오는 여행객들을 모니터링 해온 세관은 A가 짐에 마약을 은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A는 여행용 가방의 이중공간에 코카인을 숨겨 들여오려다 적발됐다. [사진 인천본부세관]

A는 여행용 가방의 이중공간에 코카인을 숨겨 들여오려다 적발됐다. [사진 인천본부세관]

 
세관은 환승을 위해 대기하고 있던 A의 짐을 수색했다. 보통 환승을 기다리는 승객의 짐은 기본적으로 총기 같은 안보위해 물품이 있는지만 파악한다.
 
수색결과 A의 여행용 가방에서 코카인 4.5kg이 발견됐다. 약 45만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그는 가방 안에 이중 공간을 만들어 코카인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세관 마약조사과는 검찰과 합동으로 A를 조사했다. A는 마약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세관과 검찰은 A가 코카인을 제3국으로 밀반입하기 위해 국내로 들여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상대적으로 마약 청정국인 한국에서 출발한 비행기를 타고 가면, 도착지 공항에서 의심을 덜 받을거라 기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세관 관계자는 “최근 국제 마약밀수 조직들이 상대적으로 마약 청정국으로 인식된 우리나라를 마약류의 최종 소비지로 밀수하기 위한 중간 경유지로 이용하고 있다”며 “우범지역에서 입국하는 모든 항공편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