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정안 대로면 지역구 26곳 사라져···의원들 '내 땅' 사수 전쟁

지난 1월 31일 국회에서 김세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차장 주재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을 위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31일 국회에서 김세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차장 주재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을 위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현역 국회의원들의 최대 지상과제는 당연히 내년 4·15 총선 승리다. 예선(당내 경선)과 본선이란 장벽을 넘어서야 하지만, 그보다 앞서 시급한 게 ‘영토 수호’다. 지역구 가르마를 어떻게 타느냐에 따라 자신의 지역구가 하루 아침에 소멸될 수도 있어서다.
 
더군다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논의가 한창이다. 지역구 의석수가 몇 석으로 결정나느냐에 따라 선거구 통폐합 또는 분구(分區) 여부가 갈리는 만큼 ‘내 지역구는 어떻게 되느냐’에 대한 현역 의원들의 긴장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이 그대로 통과된다면 통폐합되는 지역구가 총 26곳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의 국회 제출 자료에서다.  
 
선거법 개정안은 지역구 의석수를 현행 253석에서 225석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는 47석에서 75석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다. 획정위는 올 1월 말 현재 총 인구수(5182만6287명)를 지역구 의석수 225석으로 나눈 1석당 평균 인구수 23만340명을 기준으로 지역구 인구 상한과 하한 조건(30만7120~15만3560명)을 산출했다. 각 선거구 인구수가 하한 조건에 못 미치면 통폐합 대상, 상한 조건을 넘으면 분구 대상이 된다.
 
이 같은 산출 방식에 따른 통폐합 대상이 총 26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10곳(서울 2곳, 인천 2곳, 경기 6곳) ▶호남 7곳(광주 2곳, 전북 3곳, 전남 2곳) ▶영남 8곳(부산 3곳, 대구 1곳, 울산 1곳, 경북 3곳) ▶강원 1곳 등이다. 서울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우상호 의원 지역구인 종로, 서대문갑 등 2곳이 하한에 미달했다. 경기도에서는 안양동안을(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광명갑(민주당 백재현 의원), 동두천-연천(김성원 한국당 의원), 안산단원을(박순자 한국당 의원), 군포갑(김정우 민주당 의원), 군포을(이학영 민주당 의원) 등 6곳이 통폐합 대상이다. 인천은 연수갑(박찬대 민주당 의원), 계양갑(유동수 민주당 의원) 등 2곳이다.
 
통폐합 대상을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10곳 ▶한국당 10곳 ▶바른미래당 2곳 ▶대안신당 3곳 ▶무소속 1곳이다. 그 대신 인구 상한 조건을 넘어 기존 지역구를 쪼개야 하는 분구 대상은 경기 평택을(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세종(이해찬 민주당 의원) 등 2곳이다.
 
인구 기준만 보면 그렇다는 것인데, 결과적으론 225석으로 28석을 줄여야 한다. 이 과정에서 인접 지역구까지 미치는 ‘도미노 영향’을 감안하면 이번 선거법 개정안으로 영향을 받게 될 지역구는 대략 60곳을 넘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열심히 뛰고 있는 지역구가 사라질 수도, 아니면 특정 읍·면·동이 다른 이의 지역구가 될 수도 있다는 의미다.  
 
현재 국회에서는 패스트트랙 선거법 개정안 외에도 ‘지역구 240석+비례대표 60석’안이나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안 등도 물밑에서 논의되고 있다. 지역구 의석을 240석으로 하면 인구수 상ㆍ하한 범위가 28만7924~14만3962명으로 바뀐다. 이 경우 하한 미달 지역구, 즉 통폐합 대상은 14곳이 된다. 또 지역구 의석수를 250석으로 더 높이면, 인구수 범위 역시 27만6407명~14만8203명으로 조정되면서 통폐합 대상은 6곳으로 줄어든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여야를 떠나 현역 의원들의 주요 관심사가 ‘과연 지역구 의석수가 몇 석으로 귀착되느냐’이다. 획정위 한 관계자는 “이번 추계치는 확정된 숫자가 아니고 개략적인 산출 결과에 불과하다”며 “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안이 어떻게 결론이 나느냐에 따라 선거구 정리 과정이 다시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