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존 김영찬 회장, ‘아시아 골프 산업 영향력 있는 인물’ 3년 연속 선정

김영찬 골프존뉴딘홀딩스 회장. [사진 골프존]

김영찬 골프존뉴딘홀딩스 회장. [사진 골프존]

 
 김영찬 골프존뉴딘홀딩스 회장이 연이어 겹경사를 누렸다. 미국 골프산업전문지 '골프아이엔씨(Golf Inc)'가 꼽은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3년 연속 선정됐다. 또 2019  아시안골프어워즈에서도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2년 연속 선정됐다.   
 
골프존은 14일 "김영찬 회장이 골프아이엔씨의 최근 호에서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6위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지난 2017년 7위, 지난해 5위에 이어 올해도 10명 중 6위에 올라 3년 연속 톱10에 올랐다. 한국인으론 유일했다. 골프아이엔씨는 김 회장이 설립한 골프존이 최근 북미 시장에 대회형 매장사업인 지스트릭트 브랜드를 선보인데다 중국에 골프존 아카데미 매장을 여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높은 성장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골프아이엔씨는 미국 3대 유력 골프매체 중 하나로 1998년부터 골프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명단을 선정 및 발표해왔다.
 
또 김 회장은 최근 인도 구루그램의 DLF 골프앤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19 아시아골프어워즈 시상식에서도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골프 인사로 2년 연속 선정됐다. 이 행사는 '아시아 골프 산업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며, 매해 초부터 6월말까지 부문별 온라인 투표 및 전문가 평가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김영찬 회장은 2000년 5월 스크린골프 회사 ‘골프존'을 설립한 창립자다. 국내외에 스크린골프 붐을 불러일으키며 골프 대중화 및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앞으로도 국내외 골프 산업을 위해 지속 노력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받아들이고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한 혁신을 거듭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