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유시민, KBS에서 또 맞붙는다 "한국사회 문제점 토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홍카레오' 방송 장면. [사진 홍카레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홍카레오' 방송 장면. [사진 홍카레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다시 한번 격돌한다. 두 사람의 공개 토론은 유튜브와 MBC '100분 토론'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홍 전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에는 KBS로 무대를 옮겨 유 전 이사장과 수회에 걸쳐 정치·경제·사회·문화·국방 등 한국사회의 문제점을 좌·우의 시각에서 토론해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혹자는 이걸 두고 비난하는 분들도 있는 줄 알고 있지만 국민들에게 즐겁고 쉽게 대한민국의 좌파·우파의 생생한 모습을 전달하고 이를 중립적인 입장에서 판단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한 토론이라는 점에서 널리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두 사람은 지난 6월 유튜브에서 공개 토론을 했다. 공동방송 채널 이름은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이름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홍카레오'로 지었다.
 
이어 지난 10월에는 MBC '100분 토론'에서 맞짱토론을 벌였다. 두 사람은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정치 개혁, 내년 총선 전망 등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