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춘재, 옥고 치른 윤씨에 미안···화성8차 재심 증인출석 의사"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 씨가 재심청구서를 들고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 씨가 재심청구서를 들고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화성 8차 사건 재심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춘재는 20여년 전 수사 당국이 다른 인물을 범인으로 지목해 처벌한 화성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바 있다.
 
YTN은 이춘재가 이 사건으로 옥고를 치른 윤모(52)씨에게 상당히 미안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윤씨 측에 따르면 이춘재는 경찰에 8차 사건 재심의 법정 증인으로 나설 의사를 밝히면서 윤씨의 억울함을 밝혀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윤씨 측은 13일 수원법원에 재심을 청구하며 윤씨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이춘재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한 바 있다.
 
20년 넘게 무죄를 주장해 온 윤씨는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의 범행이라고 자백한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윤씨는 재심을 청구한 뒤 "수십 년 전의 진실이 밝혀지고 제가 무죄를 받고 명예를 찾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당시 경찰은 무능했지만 지금 경찰은 신뢰하고, 앞으로도 잘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재심 변호를 맡은 박준영 변호사 등 변호인단은 "20년 세월을 되돌릴 수는 없지만 재심 과정을 통해 잘못된 수사 관행이 바로 잡히고 인권수사 과학수사 원칙, 무죄추정 원칙 등 형사 재판의 원칙이 사법시스템에 좀 더 분명하게 자리잡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자택에서 박모(당시 13세)양이 잠을 자다가 성폭행당한 뒤 목숨을 잃은 사건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