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72%, 진료실서 폭언·폭행 겪었다…심하면 수술·입원도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추모하는 사람들의 메시지로 가득한 ‘추모의 벽’. [중앙포토]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추모하는 사람들의 메시지로 가득한 ‘추모의 벽’. [중앙포토]

의사 10명 중 7명은 진료실에서 환자ㆍ보호자 등의 폭언이나 폭행을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가 이달 6~10일 회원 2034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 조사한 결과다. ‘주폭’ 등의 문제가 빈번한 응급실뿐 아니라 평상시 진료 환경에서도 폭력에 노출돼 있다는 의미다.
 

거의 매일 폭력을 겪는 의사 비율도 0.8%
경찰 신고, 법적 대응 나서는 건 29% 그쳐

의협 '고 임세원 교수 사건에도 변화 없다'
최 회장 "반의사불벌죄 폐지 등 대책 필요"

의협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외래 진료실 내에서 폭언이나 폭력을 당해본 적이 있다는 비율은 71.5%(1455명)에 달했다. 이러한 경험을 한 의사의 15.9%는 실질적인 폭력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처를 입거나 치료가 필요한 수준의 신체적 피해를 겪었다는 비율도 10.4%였다. 이들 중에는 수술이나 입원 외에 골절, 외상처럼 생명을 위협받을 정도의 심각한 상황도 있었다.
 
진료실에서 일어나는 폭언과 폭력은 아주 드문 일이 아니었다. 연 1~2회 겪는다는 비율이 절반을 넘는 54.4%였다. 매달 1회 이상은 9.2%, 거의 매일도 0.8%로 나타났다. 환자나 보호자가 폭언ㆍ폭력을 행사한 이유는 진료 결과에 대한 불만이 37.4%로 가장 많았다. 서류 발급에 대한 불만, 의료진ㆍ직원 불친절 관련 불만도 흔했다. 하지만 이처럼 폭언과 폭력을 행사한 환자나 보호자가 나중에 진료 목적으로 다시 방문한 적 있는 경우도 61.3%로 흔했다.
 
진료실 내에서 발생하는 폭언ㆍ폭력에 대해선 ‘말이나 행동으로 적극 맞선다’(58.6%)는 경우가 제일 많았다. ‘무시하고 진료실 밖으로 피한다’(14.5%)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경찰에 신고하거나 법적으로 대응한 적이 있는 의사는 28.7%에 그쳤다.
 
의협은 이러한 의료기관 내 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2월 고(故)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졌지만 여전히 바뀐 게 없다는 것이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의료인 대상으로 벌어지는 폭력 사건은 오랫동안 사회적 문제로 지적돼왔다. 단순한 개인의 피해를 넘어 매우 심각한 공익의 저해로 이어진다“면서 ”의료기관 내 폭력 사건에 대한 반의사불벌죄 폐지와 정당한 진료 거부권의 보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