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간인 기업 회장을 장군처럼 대우…병사 사열까지 한 30사단

우오현 SM그룹 회장(베레모를 쓴 오픈카 탑승자 중 왼쪽)이 지난 12일 육군 제30 기게화보병사단에서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사열하고 있는 소식을 전한 국방일보 기사.

우오현 SM그룹 회장(베레모를 쓴 오픈카 탑승자 중 왼쪽)이 지난 12일 육군 제30 기게화보병사단에서 명예사단장 자격으로 사열하고 있는 소식을 전한 국방일보 기사.

 
육군 부대가 '명예 사단장'인 민간인을 오픈카에 태운 뒤 장병을 사열토록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부대는 후원자인 해당 민간인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행사라고 밝혔지만, 과도한 예우라는 비판이 군 내부에서 일고 있다.

SM그룹 우오현 회장, 표창장 주고 장병 훈시도


 
13일 육군에 따르면 1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에 주둔하고 있는 제30 기계화보병사단 국기 게양식에 SM그룹의 우오현 회장이 초청됐다. 한미동맹 친선협회 고문을 맡은 우 회장은 이 사단의 '명예 사단장' 직함도 있다. 이날 행사는 그가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된 지 1년을 축하하는 자리였다.

 
우 회장은 30사단장과 함께 연병장 사열대에 올랐다. 그는 전투복 차림에 별 2개가 박힌 베레모를 썼다. 30사단 측은 ‘명예 사단장 위촉 1주년을 축하드립니다’라고 쓴 플래카드를 걸었다.  
 
우 회장은 장병의 경례를 받았다. 또 육군의 ‘최정예 300 워리어’로 뽑힌 장병과 지휘검열ㆍ클린신고 유공자들에 대한 표창장을 명예 사단장 자격으로 줬다. 그는 “군과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군 발전에 힘쓰겠다. 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내용의 훈시도 했다. 그리고 30사단장과 함께 나란히 오픈카에 오른 뒤 연병장에 선 장병을 사열했다.
 
각군은 홍보대사 성격으로 명예 군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응급외과의로 인명을 구한 이국종 아주대 교수(권역외상센터장)가 대표적이다. 이 교수는 군 관련 행사에 해군 정복을 입고 참석한다. 그러나 우 회장처럼 제대로 ‘지휘관 대접’을 한 경우는 흔치 않다는 게 군 내부 반응이다.

 
우 회장의 사열 소식은 국방부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일간지인 국방일보의 기사를 통해 이날 전해졌다. 그러자 육군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군 소식통은 “‘군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사’라거나 ‘의장행사까지 해준 것은 도가 지나치다’라는 여론이 대부분”이라며 “우 회장을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한 배경을 궁금해하는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는 "계급·군복·사열의 가치를 훼손한 행사"라며 "군이 재정적 후원을 받고 장병을 동원해 사열하도록 해주고 훈시까지 듣게 한다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육군 측은 “민간인 명예 사단장의 사열을 금지한 규정은 없다”는 입장이다. 30사단 측은 육군본부를 통해 “우 회장의 명예 사단장 위촉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후원에 대한 감사와 민군 협력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부대 국기게양식 행사에 초청했다”고 해명했다. 또 행사를 위한 별도의 병력 동원이나 지원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미동맹 친선협회는 그동안 30사단에 위문품과 위문금을 지원했고, 화장실 보수공사 지원 등 병영시설 개선 사업도 도왔다고 30사단 측이 덧붙였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