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규 "워크맨, 새로운 계약했다…그 이상은 언급 못 해"

방송인 장성규. [MBC 캡처]

방송인 장성규. [MBC 캡처]

방송인 장성규가 유튜브 채널 ‘워크맨’ 수익에 대해 언급했다.
 
장성규는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워크맨 수익 관련 질문을 받고 “회사 측과 앞으로는 ‘워크맨’ 돈 얘기를 하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코미디언 김용명이 “‘워크맨’ 조회수가 엄청나다. 소문에 의하면 출연료를 받고 이후 조회수가 올라가면 억대로 받는다더라”고 운을 떼자 장성규는 “다른 예능에서 ‘워크맨’ 출연료에 관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그 이후 제작진과 ‘워크맨’에 관한 이야기를 안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이 "그럼 러닝 개런티를 받는지 안 받는지 그것만 얘기해달라"고 하자 장성규는 "새로운 계약이 있었다”면서도 “회사에서 안 그래도 얘기하려고 했는데 왜 먼저 나가서 얘기하냐고 살짝 섭섭해하시더라. 그래서 앞으로 그 부분은 얘기하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을 꺼렸다.
 
앞서 장성규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워크맨’ 채널 수익은 한 달에 20억원이 넘지만 본인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고 공개한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