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금강산 관광 갈수있게 풀어내야…시간만 보내선 안 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남북 대화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통일부 장관에게도 말했는데 어떻게 해서든 금강산 (관광)을 갈 수 있도록 풀어내야지, 이 상태로 시간만 흘러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창립 21주년 후원의 날’ 축사를 통해 “최근 금강산에 있는 여러 관광시설이 아주 녹슬고 많이 황폐해진 모습을 TV에서 보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마도 북한에서는 금강산을 원산지구와 갈마지구를 합쳐서 국제관광지로 만들려고 구상하는 것 같다”며 “지금 있는 시설로는 어차피 이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모두 철거하고 새로 지을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나라 사람들은 북한에 여행을 못 하고 있는데 사실 평양에 가면 다른 나라 사람들은 많이 와 있다”며 “고려호텔에 방이 꽉 차 있는 정도인데 우리만 아직 남북이 경색되어서 못 가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 대표는 “아무쪼록 여러 가지 남북관계를 잘 풀어내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자유롭게 왕래하고 금강산 제재를 풀어야 한다”며 “금강산만이 아니라 더 좋은 백두산까지 관광할 수 있는 그 날이 올 수 있게끔 민화협에서도 노력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