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공화당서 1억 서울시 자동이체, 난 한다면 하는 사람”

지난 10월 14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지난 10월 14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광화문 광장에 설치됐던 우리공화당의 '불법 천막'을 철거하는 데 서울시가 들인 대집행 비용 중 1억여원이 우리공화당 계좌에서 서울시 계좌로 이체됐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KBS 1라디오 ‘김용민 라이브’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공화당의 광화문 천막은 서울시의 허가를 받지 않은 폭력적인 집회였다며 “현재 법적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공화당 계좌에서 서울시 계좌로 이미 1억원이 넘는 돈이 자동이체됐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민 세금을 대집행하는 데 썼기 때문에 1억 6000만원정도가 서울시 계좌로 들어와 있고 나머지도 우리공화당 계좌에 돈이 들어오면 서울시 계좌로 들어오게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개인 계좌도 가압류되어 있어서 서울시 계좌로 오게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의 이같은 설명에 진행자가 “한다면 하시는 분이군요”라고 하자 박 시장은 “저, 한다면 하는 사람입니다"라고 답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 6월 이후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한다며 서울시 허가 없이 여러 차례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해당 천막이 불법이라며 지난 6~7월 이를 강제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벌였다.  
 
서울시는 두 차례의 행정대집행을 거쳐 천막을 철거한 후 행정대집행에 들어간 용역 인건비 등 총 2억 6000만원을 우리공화당에 청구했다.
 
이에 대해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의 행정대집행은 부적법한 집행이라며 집행 비용 청구도 불법이라고 반발해왔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조 대표 개인에 대해서도 가압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으나, 서울시 관계자는 방송 후 "개인 계좌에 대한 가압류는 아직 신청하지 않았다"고 중앙일보에 알려 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 2019년 11월 13일 수정 : 위 기사가 보도된 뒤 서울시 측이 “'조원진 대표 개인 계좌도 가압류되어 있다'는 박원순 시장의 발언과 달리 조 대표 개인 계좌에 대한 가압류는 아직 신청하지 않았다"고 알려와 기사를 수정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