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통해서 안 팔린다"…'굴 비만도'에 한숨 쉬는 통영 어민들

통영 굴. [중앙포토]

통영 굴. [중앙포토]

통영 굴이 제철을 맞았지만 통통하게 살이 올랐다는 이유로 소비가 부진하자 어민들의 한숨이 깊다.  
 
경남 통영 굴수하식 수협은 올해 굴 소비가 예년 대비 70%에 그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평균 8만4000원이던 10㎏ 기준 한 상자 위판가격이 올해는 7만6000원까지 떨어졌지만 재고는 줄지 않고 있다.
 
수협 관계자는 소비 위축 이유로 굴 '비만도'(살이 오른 정도)를 들었다. 그는 "올해 생산된 굴은 비만도가 좋아 객관적으로는 질이 좋지만 김장용으로는 개체당 8g 이하의 작은 굴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있다"며 "오히려 굴이 통통해 매력이 떨어지는 셈"고 말했다.
 
김장을 하는 가정이 점차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 국내 김치 제조업체 조사에서 조사에 응한 주부 3000여명 중 54.9%가 김장을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2016년 38%보다 20%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수협 측은 예년에 비해 따뜻한 날씨도 소비 부진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봤다. 수협 관계자는 "날이 추워져야 제철 굴 생각도 나기 마련인데 올해는 날이 따뜻해 소비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