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3분의1 목숨 앗아간 공포의 흑사병, 중국서 발생 초비상

흑사병 매개체 쥐벼룩. [중앙포토]

흑사병 매개체 쥐벼룩. [중앙포토]

14세기 전후 유럽인 3분의 1 목숨을 앗아간 전염병인 흑사병이 최근 중국에서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13일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시린궈러(錫林郭勒)맹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지난 3일 베이징 차오양(朝陽)구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흑사병 확진을 받았다. 
 
중국 의료당국은 환자들을 격리했으며 전염을 막기 위한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흑사병 발병 소식에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불안을 호소하는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흑사병 환자들은 병원 응급실을 통해 병원에 입원했다"면서 "흑사병은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확진 판정까지 열흘 가까이 시간이 걸린 것이 불안하다"고 말했다.
 
영국 런던의 이스트스미스필드(현 조폐국 부지)에서 발굴된 14세기 흑사병 희생자 유골. [중앙포토]

영국 런던의 이스트스미스필드(현 조폐국 부지)에서 발굴된 14세기 흑사병 희생자 유골. [중앙포토]

쥐벼룩을 매개로 페스트균에 의해 전염되는 흑사병은 2012년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어 세계 최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2017년에도 마다가스카르에서는 흑사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14세기 중세 유럽에서는 이 전염병으로 2500만 명이 사망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