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보영, 팔 부상 휴식기 “조금 쉬려고…너무 질타 말아달라”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배우 박보영이 다친 팔을 치료하기 위해 휴식기에 들어간다.
 
13일 박보영의 네이버 V라이브(V앱)에 따르면 그는 전날 팬들과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하며 “예전에 팔을 다쳤는데 치료를 못 하고 두고 있다가 지금 (치료를) 한다. 그래서 조금 쉰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깁스를 6개월 정도 해야 한다”며 “좋지 않은 소식이지만 쉰다. 이렇게 말하면 쉰다며 뭐라 하시겠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팬들에게 “건강해져서 많이 (활동)하겠다. 내가 엄청 눈치를 보고 있다는 것만 알아달라”며 “뭘 하더라도 내 마음 같지가 않다”고 덧붙였다.
 
박보영은 “(활동을)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건 아니다. 상황이라는 게 잘 안될 때가 있다. 그러니 너무 질타하진 말아달라”며 “자꾸 정신 안 차리냐고 그러니 제가 너무 힘이 든다”고 토로했다.
 
한편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월화극 ‘어비스’에 출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