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수 이지영, 3년 총액 18억원에 키움과 FA 계약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포수 이지영(33)이 키움 히어로즈에 잔류했다.
 
키움 포수 이지영(왼쪽). [연합뉴스]

키움 포수 이지영(왼쪽). [연합뉴스]

키움은 13일 "이지영과 계약 기간 3년에 총액 18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옵션 최대 6억원) 등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경성대를 졸업한 후 2008년 육성선수로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한 이지영은 2009년 정식선수로 등록돼 1군 무대를 밟았다. 2018년까지 삼성에서 뛰었고, 시즌 종료 뒤인 그해 12월에 삼성, SK 와이번스와의 3각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올해 팀을 2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데 공헌했다. 
 
이지영은 "내년 시즌도 키움에서 뛸 수 있게 돼 기쁘다. 팬분들의 응원과 성원 덕분이다. 구단 역시 좋은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키움과 함께할 앞으로의 3년이 기대된다. 내년 시즌 한국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치현 키움 단장은 "이지영 선수가 필요했고, 선수도 잔류 의사가 강했다. 이지영 선수가 올 시즌 거둔 좋은 성적도 중요하게 봤지만, 그보다 타격, 수비, 베이스러닝 등 모든 플레이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높이 샀다. 어린 선수들에게 이지영 선수는 가장 이상적인 베테랑의 모습을 보여줬다. 앞으로도 선수단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