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홍근 BBQ 회장 욕설·갑질" 가맹점 사장 인터뷰 거짓이었다

 
제네시스(GENESIS) BBQ 윤홍근 회장. [중앙포토]

제네시스(GENESIS) BBQ 윤홍근 회장. [중앙포토]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가맹점 갑질’ 누명을 벗었다. 가맹점에 대한 윤 회장의 폭언ㆍ욕설 논란을 보도한 한 방송사는 12일 검찰의 사실무근 판명 결과를 반론 보도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수사결과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중량 미달의 제품을 빈번히 제공했다”는 당시 가맹점 사장의 인터뷰는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당시 윤 회장의 폭언ㆍ욕설에 대해 목격자로 인터뷰한 당시 매장 방문 손님도 실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년 동안 허위 제보와 인터뷰로 갑질 논란에 휘말렸던 윤 회장은 이번 수사 결과로 불명예를 벗게 됐다. 하지만 논란 이후 훼손된 브랜드 이미지로 인해 BBQ 가맹점의 매출 감소 피해는 보상받을 수 없는 기업의 몫이 됐다.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당시 이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갑질 이미지를 벗지 못했다”며“이 사건을 최초 보도한 방송사의 반론 보도를 통해 조금이나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 명예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에선 당시 윤 회장의 갑질 누명 사건과 관련해, 지난해 무혐의로 불기소 처분됐던 당시 가맹점주와 허위 인터뷰한 현장 목격자라고 주장했던 사람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