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류보다 금융이 더 중요"···의·식·주→식·주·금 시대로 변했다

소비생활분야별 만족도.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소비생활분야별 만족도.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3대 소비생활 분야는 식(식품ㆍ외식), 주(주거ㆍ가구), 금융(금융ㆍ보험)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2019 소비생활지표 발표

 
한국소비자원이 13일 발표한 ‘2019 한국의 소비생활지표’에 따르면 소비 생활 11개 분야 중 이 세 분야가 1~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까지는 의류가 3위였지만 올해는 금융에 이어 4위로 밀려났다. 
 
2013년부터 격년으로 이루어지는 이 조사에서 의류가 3위 밖으로 밀려난 것은 처음이다.  금융의 중요도는 그간 꾸준히 상승해 왔다. 최근에는 50대에서의 중요도 인식이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은 4번에 걸친 조사에서 계속 1위를 차지했지만, 중요도와 비중은 감소하는 추세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9.9점으로, 보통수준으로 평가됐다. 이는 2017년(76.6점)에 비해 하락한 것이지만, 2015년(63.8점)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소비생활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분야는 식품(71점)이었고 가장 낮은 분야는 금융(67.9점)이었다. 경조사 서비스도 낮은 점수(68.2점)를 받았다.  
 
소비자 만족도는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17개 광역지자체별로는 대구(76.8점), 부산(73.4점), 울산(72.2점), 전남(72.0점), 인천(71.7점), 세종(71.7점), 전북(71.7점), 광주(71.6점)의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가 평균보다 높았다. 제주(62.8점), 경남(65.1점)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017년에 비해 세종, 전남, 강원은 소비생활 만족도가 올랐고, 그 외의 지역은 전반적으로 낮아진 것도 올해 조사의 특징이다.  
 
국민들이 생각하는 소비생활 중요도 분야.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국민들이 생각하는 소비생활 중요도 분야.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조사대상자 2명 중 1명은 지난 2년간 소비자 문제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간 11개 소비생활 분야 26개 품목에서 소비자 문제를 경험한 소비자의 비율은 52.6%였다. 소비자 문제가 많이 발생한 품목은 배달ㆍ포장 음식(7.2%)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20세 이상 남녀 8000명을 대상으로 1대1 가구 방문 면접 설문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소비자원은 이번 소비생활 지표 조사결과를 정부의 제5차 소비자정책 기본계획 수립 시 참고자료로 제공하고, 지역 맞춤형 소비자정책 발굴 및 소비자행정 활성화에도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