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에게 발목 잡힌 한국, 김경문 "모든 면에서 패했다"

12일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수퍼라운드 대만전에서 한국이 0-7로 패했다. 선발 김광현을 위로하는 김경문 감독. [지바=뉴스1]

12일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수퍼라운드 대만전에서 한국이 0-7로 패했다. 선발 김광현을 위로하는 김경문 감독. [지바=뉴스1]

한국 야구가 다시 대만에게 발목잡혔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진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프리미어12 수퍼라운드 2차전
대만에 0-7 완패, 4연승 질주 끝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에게 0-7로 졌다. 선발투수 김광현(SK)이 3과 3분의 1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내주고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김경문 감독은 "중요한 경기였는데 상대팀에서 모든 면에서 졌다. 경기를 매일 이길 순 없다. 진 경기는 빨리 잊고 이틀 동안 경기가 없으니 다시 추슬러서 멕시코전(15일)에서 잘하겠다"고 말했다.
 
타선도 대만 선발 장이(오릭스)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한 점도 뽑지 못했다. 안타 5개, 볼넷 5개를 얻었으나 초반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김 감독은 "내일과 모레 경기가 없으니 편하게 쉬면서 타격코치와 상의해서 멕시코전 라인업을 들고 나오겠다"고 했다.
 
한국의 마지막 상대는 일본이다. 일본도 이날 미국에 3-4로 패하면서 한국과 2승 1패, 공동 2위가 됐다. 김경문 감독은 "일본전에 앞서 멕시코전이 먼저 있어 멕시코부터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겠다. 그 다음이 일본전이라 걱정을 미리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바(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