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돼지인형 탈' 쓴 文의장 "동족 살상 참을 수 없어 이 자리 섰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양돈 농가를 돕기 위해 나섰다. 
 
문 의장은 12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 참석해 돼지고기 소비 촉진에 나섰다. 
 
이날 캠페인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소비가 위축돼 가격이 하락하는 등 이중고를 겪는 양돈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문 의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국민이 몸살을 앓고 있다"며 "제 지역구인 경기 북부 지역에 번창하고 있어서 사명감에 불타 이 한 몸이 망가져도 길이 있다면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용감하게 왔다"고 밝혔다.
 
그는 분홍색 돼지 인형 모자를 쓰고 "돼지 소비에 우리가 앞장서야 돼지? 동족 살상을 더이상 참을 수가 없어서 이 자리에 왔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돼지고기를 많이 잡수셔서 돼지고기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저도 흔쾌히 이 자리에 참석했다"는 문 의장은 거듭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재명 경기 지사도 돼지 인형 모자를 쓰고 참석했다. 
 
이 대표는 "지난 일요일 대통령과 5당 대표 모임에서 돼지고기 소비를 장려하기 위해 돼지갈비구이를 먹었다"며 "돼지 농가도 도와주고, 돼지 종족도 살리고, 경기도 부양시키는데 다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