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뉴스 개편…언론사 전재료 폐지 대신 광고수익 지급

네이버가 내년부터 언론사 전재료를 폐지하고, '구독' 기반의 광고 수익을 전액 지급하는 뉴스 정책 개편안을 내놨다. 네이버는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휴 언론사들과 '미디어 커넥트 데이'를 열고 이같은 개편안을 발표했다.
 

언론사 전재료 폐지…광고 수익 전액 지급

네이버 뉴스는 내년 4월부터 언론사에 지급하던 전재료를 폐지한다. 대신 기존 '언론사 홈'과 '기사 본문(하단)' 광고 수익에 더해 신규 개설하는 '기사 중간 광고' 영역의 수익을 언론사에 전액 지급한다. 이에 따라 언론사는 홈·기사 중간·기사 하단 광고의 영업을 직접 맡게 된다. 여기에 네이버가 관리하는 '언론사 편집'판과 'MY뉴스' 영역의 디스플레이 광고 수익도 유입 기여도에 따라 언론사에 제공한다.
 
네이버가 내년 4월부터 언론사에게 광고 수익을 전액 지급한다. 기존 광고 수익 지급 영역(위)이던 '언론사 홈'과 '기사 본문'에 더해 신규 광고 수익 지급 영역(아래)으로 '언론사편집'과 'MY뉴스'가 추가된다. [사진 네이버 캡처]

네이버가 내년 4월부터 언론사에게 광고 수익을 전액 지급한다. 기존 광고 수익 지급 영역(위)이던 '언론사 홈'과 '기사 본문'에 더해 신규 광고 수익 지급 영역(아래)으로 '언론사편집'과 'MY뉴스'가 추가된다. [사진 네이버 캡처]

 
여러 언론사 뉴스가 섞여 있는 '언론사 편집' 및 'MY뉴스' 영역의 광고 수익은 사용자의 구독과 충성도(로열티)를 반영한 광고 수익 배분 공식에 따라 각 언론사에 배분된다. 이 공식은 김성철 고려대 교수와 남찬기 카이스트 교수 등 외부 개발진이 개발한 것으로, 기사 열람횟수와 자주 방문하는 사용자 규모 등이 기준 요소로 채택됐다.
 
네이버는 "'언론사 구독' 서비스 2년 만에 구독자 수 1500만명과 구독 건수 7100만건 달성, 언론사 80% 이상이 100만 구독자 확보, 구독자 300만명 이상인 매체가 2곳(중앙일보·JTBC)인 점 등을 봤을 때 네이버 뉴스 소비는 '구독' 중심"란 점을 개편 이유로 밝혔다.
 
네이버는 이러한 '구독 기반 광고 수익 모델'을 실제 운영해보고, 언론사의 수익이 지난 8분기 평균수익 대비 감소할 경우 향후 3년간 별도의 재원으로 보전하겠다고 밝혔다.
 

언론사 '개성' 살리는 편집 프로그램 도입

이에 더해 네이버는 내년 상반기 중 언론사별 뉴스 통합 관리 시스템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스미스)'를 선보인다. 취재-기사 작성-편집-발행-전달의 5단계 중 편집-발행-전달 3단계를 아우르는 미디어 도구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네이버가 제공하는 기사 화면이 언론사 구분 없이 모두 비슷한 형태라면, 스미스를 활용할 시 언론사별로 색다른 편집 화면을 선보일 수 있게 된다.
 
네이버가 내년 상반기 중 선보이는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를 활용하면, 네이버 설정값에 따라 모두 동일했던 '언론사 홈', '댓글 정책' 등을 언론사별로 설정할 수 있게 된다. 사진은 같은 양식의 중앙일보 홈과 JTBC 홈. [사진 네이버 캡처]

네이버가 내년 상반기 중 선보이는 '스마트 미디어 스튜디오'를 활용하면, 네이버 설정값에 따라 모두 동일했던 '언론사 홈', '댓글 정책' 등을 언론사별로 설정할 수 있게 된다. 사진은 같은 양식의 중앙일보 홈과 JTBC 홈. [사진 네이버 캡처]

 
스미스에는 텍스트·영상·음성·웹툰 등 다양한 형식의 기사를 선보일 수 있는 기능과 구독자를 대상으로 알림을 제공하고 제보를 받을 수 있는 기능 등이 들어간다. 네이버가 정한 양식에 따라 모두 동일했던 언론사 홈과 댓글·공감 정책 등도 언론사별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현재 네이버가 기본 제공 중인 댓글 작성자의 성비·연령대 공개 여부 등도 언론사 정책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네이버 페이포인트를 활용한 기사 유료화와 후원 시스템 등도 시범 서비스 예정이다. 네이버는 언론사의 원활한 스미스 활용을 위해 현재 언론사에 제공 중인 조회 수 등 42종의 데이터 외에 동영상 뉴스 관련 지표, 열독률 지표 등을 추가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달 8일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달 8일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키노트를 통해 "네이버 뉴스의 역할은 결국 언론사와 이용자가 잘 만나게 하는 것"이라며 "네이버는 언론사와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기술적인 도구와 데이터를 제공하는 파트너 및 플랫폼 역할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이날 지난 4월 도입한 인공지능(AI) 뉴스 추천 시스템의 성과도 공개했다. 네이버는 "개인 맞춤형 뉴스 추천판 'MY뉴스'에 노출되는 기사 수가 기존 메인 화면보다 60배 상승했다"며 "다양한 관점의 뉴스가 이용자에게 전달되고 댓글이 특정 기사에 집중되지 않는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