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신환 “靑, 야당인사 7명에 입각 제의…정치공작”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68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68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2일 “청와대가 야당 인사 7명 안팎에 입각을 제의했다가 안 됐다는 게 확인됐다”며 “섣부른 입각 제안은 정치 공작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0일 “전·현직 야당 국회의원께 입각부터 다양한 제안을 해왔고,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고, 지속해서 그런 노력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노 실장은 입각을 제안한 ‘전·현직 야당 국회의원’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정치권에선 바른미래당의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의원들이 입각 제안을 받았다는 얘기가 나왔다.
 
오 원내대표는 입각 제안에 대해 “탕평 제스처로 보이지만, 이 또한 번지수를 잘못 찾은 해프닝”이라며 “야당과 협치 의사가 있었다면 개별 의원이 아니라 연립정부 구성 등 당 대 당 협의를 제의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지난 10일 청와대 회동에서 공감했다는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 대해서도 “순서가 잘못됐다”며 “조국 사태에 대해 진솔한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사이에 고성이 오간 데 대해 “협상 권한도 없는 당 대표들이 설전을 벌이며 ‘야-야 갈등’을 벌인 것은 합의 처리를 위해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가 황 대표에게) 정치 그렇게 하는 게 아니라고 했다는데, 누워서 침 뱉기는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번지수 벗어난 판단”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빈대 잡다 초가삼간 태우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추가 기소하면서 딸을 입시비리 혐의 공범으로 적시한 것을 거론하며 “야당이 제기했던 모든 의혹에 대해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며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