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처분 돼지 핏물에 임진강 '비상'…침출수 인체 영향은?



벌겋게 물든 민통선 '임진강' 지류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된 돼지 수만마리… '침출수' 유출



[제보자 : 돼지가 한 10m도 넘게 쌓였었어요. 내가 보기에는 8만마리나, 9만마리 정도 되지 않을까 싶어요. 물이 안 흐르는 그런 골짜기인데 물이 그 정도로 흘러들어 가는 거예요, 핏물이. 임진강으로 들어가겠죠.]



경기 연천군 '상수원'까지 오염 우려



돼지 사체 실은 트럭서도 '줄줄'



[트럭 기사 : (사체가 썩어서) 팽창되더라고. 그래서 퉁퉁 터져버린 거예요. 들어가질 못해요. 끌고 나갈 수도 없고.]



살처분 교육 '단 10분' 부실 의혹



[경기 연천군청 관계자 : (안전교육을) 시작하기 전에 집합교육처럼 하죠, 현장에서. 한 5분에서 10분 정도 되겠죠.]



민통선 물들인 '살처분 침출수' 공포



[앵커]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기 위해서 돼지 살처분 작업이 이뤄져 왔습니다. 관련한 폐오염수가 하천으로 흐르는 모습이 어제(11일) JTBC 뉴스룸에 보도됐는데요. 저희가 조금 전에 화면에서는 자극적인 화면, 색깔들을 상당 부분 빼서 화면을 덜 자극적이게 만들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충격적인 화면임은 틀림이 없습니다. 폐오염수는 어쩌다 유출이 된 건지요?



· 살처분 서두르다 돼지 사체 핏물 임진강 오염

· 철조망 너머까지 쌓인 돼지 사체에 핏물까지

· 임진강 오염…민통선 바깥에도 돼지 사체 '포화상태'

· 매립 지침 어겼나…문제는 지하·하천에 스며든 '침출수'

· 땅에 스며든 '침출수'…인근 지하수 관정 71곳



이렇게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라던지요. 육류는 인체에 무해하다고 알려졌습니다마는, 그렇다면 돼지 사체로 인한 폐오염수는 우리 인체에 영향이 있을지 않을까라는 우려가 있죠. 저희가 전문가의 이야기를 한 번 들어봤습니다.



[장석환/대진대 교수 : (침출수는) 당연히 인체에 해가 되죠. 그러니까 보통 침출수가 당장 나타나서 발현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오랜 기간 동안에 걸쳐서 발현되는 경우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어요. 하천으로부터 나타나는 것도 큰 문제지만 오랫동안 지하수에 오염을 시켜서 그 지하수에 의해서 수원이, 취수원이 상당 기간 오염될 가능성이 많다는 거죠. 그게 제일 큰 문제죠.]



지금 전문가의 지적처럼요. 당장 그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마는 장기간에 걸쳐 나타난다면 당연히 지역민이라든지 상수원의 지역민들한테는 상당히 공포스러운 일 아니겠습니다.



· 인근 주민들 "플라스틱 저장조 제대로 사용 안 해"

· 외주업체 "비가 내리면서 폐오염수가 흘러내린 것"

· 직원 상당수는 일용직 노동자나 외국인 노동자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13:55~15:30) / 진행 : 전용우)

JTBC 핫클릭

돼지 살처분 어떻게 했기에…경기 연천 주변 하천엔 '핏물' 연천군 다른 곳에서도…살처분 지침 어기는 외주업체 아프리카 돼지열병 살처분 참여 농가에 최대 5억 지원 매립 지침 어겼나…문제는 지하·하천에 스며든 '침출수' '돼지열병' 멧돼지에 지역경제 '골병'…관광객 발길 끊겨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