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도날드, ‘햄버거병’ 어린이 측과 합의…“의료 비용 지원”

[뉴스1]

[뉴스1]

 
맥도날드와 용혈성요독증후군(일명 햄버거병)을 앓는 어린이 측이 지난 11일 법원 조정으로 합의에 이르렀다.
 
12일 맥도날드는 “양측은 앞으로 양측 입장을 대변하거나 이용하고자 하는 제3의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해 더는 일절 관여하지 않고 어린이의 치료에만 전념하기로 합의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더 이상의 논쟁을 종결키로 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지난 2년간 논쟁과 공방으로 인해 정신적·물질적 고통을 받은 어린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한국맥도날드 임직원에 대해 상호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발생한 어린이의 치료 금액은 물론, 앞으로 어린이가 치료와 수술을 받는 데 필요한 제반 의료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어머니 측은 감사를 표했고, 맥도날드는 어린이와 가족이 입은 상처에 대해 깊은 위로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햄버거병을 앓는 어린이 측은 해당 아동이 2016년 9월 ‘해피밀’ 세트를 먹은 뒤 이 병을 앓았다고 주장했고, 맥도날드는 그간 인과 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를 부인해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