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만난 미국 합참의장 "지소미아,시한 만료전 해결하고 싶다"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정식 종료 시한(23일 0시)이 임박한 가운데 12일 일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면담한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지소미아 시한이 만료되기 전에 그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we want to resolve that issue before it expires)”고 말했다.  
 

방일한 밀리 의장 "한국서 논의 포인트 될 것"
'결과 낙관?'질문에 "지켜보자,알게될 것"
모테기 만나 "연계 중요성,한국에 전달"
총리관저 "한미일 연계의 중요성 확인"

밀리 의장은 아베 총리와의 면담이 끝난 뒤  ‘지소미아 문제가 논의됐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금 (논의)했다. 내일 한국에 가는데, 그곳에서도 협의의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결과를 낙관하느냐’는 질문에 밀리 의장은 “(해결책을)찾아 낼 것이다.어떻게 될 지 보자"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일미군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와 관련해선 “미국에 대한 일본의 지원에 감사하고 있다. (미·일관계는)대부분의 영역에서 건설적이고 좋은 관계”라며 “우리는 그 것을 이어가고 싶다. 일본 정부의 바람을 계속 존중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문제에 대해선 “북한문제는 하나의 도전”이라고 전제하며 “북한이 미사일을 계속 발사하고 있는 건,아베 총리도 그렇게 말했지만 일본에겐 큰 우려”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은)미국에게도 큰 우려”라며 “우리들은 북한의 정세를 계속 모니터링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면담 모두발언에서 아베 총리는 “일·미관계는 나와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관계를 기반으로 과거에 없이 강고해졌다”며 “일·미동맹의 억지력과 대응력 강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협력을 심화하자”고 말했다. 
 
이에 밀리 의장은 “미국과 일본은 아주 가까운 군사동맹, 정치 동맹 관계”라며,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을 염두에 둔 듯 “직면해 있는 공통의 과제에 어깨를 맞대고 대응해 나가자”고 했다.  
 
일본 총리관저는 외무성을 통해 발표한 서면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와 밀리 의장은 미·일안보와 방위협력, 지역정세에 대해 폭넓은 의견교환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현상을 변경하려는 일방적 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강력한 반대의 뜻을 표명했고, 북한에 의한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을 둘러싼 최신 정세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또 “(지역안보에 있어서)한·미·일 간 제휴의 중요성 등을 확인했고, 앞으로도 미·일 양국이 긴밀하게 연계해 나가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했다. 주일미군 문제 관한 긴밀한 연계도 확인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아베 총리를 만난 뒤 야마자키 고지(山崎幸二) 일본 통합막료장(합참의장에 해당)과 별도 회담을 했다.
 
오후엔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상도 개별적으로 만났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외상이 "한·미·일이 제대로 발을 맞추지 못하면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에 이득이 된다"고 하자 밀리 의장은 "가장 좋은 방법은 미·일에 한국까지 더해지는 형태로 연계의 강력함을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국측에도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