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정 “검찰 무리하는 모습…화룡정점은 조국 딸 기소”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을 기소한 것과 관련 “다른 사람들은 둘째치고 (조 전 장관의) 딸이 만신창이가 되어간다”며 “검찰이 더 많은 비난을 자초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제외한 부인과 딸, 친동생, 5촌 조카를 기소한 것에 대해 “검찰이 스스로의 존재 가치를 입증하기 위해서 무리하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 (무리하는 내용들) 가운데에서 화룡점정을 꼽는다면 딸에 대한 기소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아니더라고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켜야 한다’, ‘체감하게끔 개혁을 진행해달라’고 주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선 “조국 전 장관이 당시에 기획해왔던 것들이 실현되는 것이 바로 체감”이라며 “용두사미 되지 않도록 마무리를 해 달라는 말이자, 국회에 대한 당부이기도 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권 정책은 꿀 바른 독버섯’이라 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전날 발언에 대해선 “국회로 쏠려 있는 (관심을) 본인에게 돌려지기 위해 조금 자극적인 말들로 시선을 돌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더욱 빛나는 방법은 야당이 야당다운 역할을 제대로 국회 안에서 하는 모습이 황교안 대표가 빛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조언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