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중소기업 진짜 통계 나왔다…630만개,전체 기업의 99.9%

국내 중소기업은 총 630만 개(2017년 말 기준)로 전체 기업의 99.9%가 이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직장인은 국내 기업 임직원의 82.9%(1599만명)를 차지했다.
 
12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업 단위'로 작성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작성해 처음으로 발표했다. 기존에 중기부가 발표한 중소기업 통계는 물리적 사업장이 있는 '사업체 단위'로 중소기업 수를 계산한 것이어서, 사업장이 없는 전자상거래업이나 부동산업 등이 제외되는 한계가 있었다. 기존에는 또 사업장별 규모를 따져 중소기업을 분류하다보니 대기업집단 계열사도 규모가 작으면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 때문에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통계청과 협약을 맺고 통계청이 2017년부터 제공한 '기업등록부'를 기반으로 새롭게 중소기업 통계를 준비해왔다. 
 
이번에 시범 작성한 중소기업 통계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으로 국내 중소기업 수는 630만 개로 나타났다. 기존 '사업체 단위'의 중소기업 통계(373만개)보다 기업체 수가 260만곳 가까이 늘었다. 그동안 사업체 통계에서 제외됐던 온라인 쇼핑몰 같은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이 포함된 영향이다. 중소기업 종사자 수도 기존 1553만명에서 1599만명으로 늘었다. 다만 전체 기업 종사자 수 가운데 중소기업에 다니는 종사자 수의 비중은 기존 89.8%에서 82.8%로 줄었다. 
 
중기부는 사업장이 없는 인터넷 기반 사업체의 증가 추세 등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반영한 신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활용해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또 국제통계 기준과 부합하는 국내 중소기업 통계가 생겼기 때문에 앞으로는 국제기구 등에 한국의 중소기업 통계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르면, 중소기업은 ▶업종에 따라 매출액이 400억원 이하~1500억원 이하이면서 ▶자산 규모 5000억원 미만 ▶대기업집단 자회사가 아닌 법인·개인 기업을 의미한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