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여행 횟수는 늘었는데 씀씀이는 줄었다

2019년 상반기 한국인은 평균 3.67회 국내여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여행 횟수가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씀씀이는 외려 줄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 문화관광연구원

자료: 문화관광연구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국민의 ‘2019년 국민 여행조사’ 상반기 잠정치를 발표했다. 올해부터는 조사 결과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표본 수를 월 4000명(2018년 월 2000명)으로 늘렸다. 모두 2만4000명을 조사한 것으로, 여행 관련 조사 중에서 표본 수가 가장 많다.  

상반기, 국민 1인 3.67회 여행
숙박여행 줄고 당일치기 증가
문광연·문체부 조사결과 발표

 
2019년 상반기 조사 결과, 15세 이상 국민의 월평균 국내 여행 경험률은 53.6%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 조사(51.2%)보다 2.4%p 증가했다. 국민 1인당 평균 국내 여행 횟수는 3.67회로, 2018년 상반기(3.35회)보다 0.32회 늘었다.
 
월별 조사 결과를 보면 2, 4, 5월의 여행횟수가 지난해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 연휴가 낀 2월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2월보다 21.3% 여행횟수가 증가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설 명절 연휴가 하루 더 길었다.
 
국민 한 명이 상반기 국내 여행에 쓴 돈은 평균 45만5000원을 기록했다. 2018년(49만원)보다 약 3만5000원 감소한 수치다. 국내 여행 지출액 총량도 20조 5880억원으로 2018년(22조 490억원)보다 6.6% 감소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박근화 수석전문위원은 “해외 출국자도 늘었지만 1인 평균 해외 지출액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국내 여행 지출액 감소는 2018년 상반기보다 숙박 여행은 줄고 당일 여행이 늘어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숙박 여행보다 지출액이 적은 당일 여행이 지난해보다 2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