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의 '손우산' 화제…"세계서 가장 나이스한 축구선수"

손흥민이 에스코트 키즈를 위해 두 손으로 비를 막아주고 있다. [사진 더 선 캡처]

손흥민이 에스코트 키즈를 위해 두 손으로 비를 막아주고 있다. [사진 더 선 캡처]

 
영국 현지에서 손흥민(27·토트넘)의 ‘손우산’이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손으로 에스코트 키즈 비 막아줘
현지 언론과 팬들 "맑은 영혼" 찬사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지난 1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킥오프를 앞두고 매너를 보여줬다.
 
손흥민은 두 손으로 마스코트 아이(에스코트 키즈)가 비를 맞지 않도록 가려줬다. 뒤를 돌아본 아이는 손흥민과 눈을 마주치며 활짝 웃었다. 이 모습은 중계방송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갔다. 
 
영국 더 선은 11일(현지시간) “손흥민이 그의 손으로 마스코트를 비로부터 보호해줬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멋진 축구선수”라고 극찬했다. 또 이 매체는 “팬들 사이에서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따뜻한 순간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아이와 눈을 마주치고 미소를 공유했다”고 했다.  
 
팬들은 소셜미디어에 “손흥민은 맑은 영혼을 가졌다”, “만약 세계에서 가장 나이스한 축구선수를 두고 투표한다면 분명 사랑스런 그에게 할 것”, “만약 당신의 아이가 마스코트라면, 손흥민과 함께 하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손흥민은 셰필드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리면서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앞서 손흥민은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도 세리머니’를 펼쳐 현지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지난 4일 프리미어리그에서 손흥민이 백태클을 했고 안드레 고메스가 넘어지는 과정에서 발목이 골절됐다. 손흥민이 고메스에게 사과하고 쾌유를 비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유튜브=매치데이투어  https://youtu.be/kYRfRrG32DQ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